:: 프리즘 포토 갤러리 ::


제목: 디카의 색온도와 화이트밸런스에 대한 이해
이름: 프리즘/김인준


등록일: 2008-01-30 22:30
조회수: 1723 / 추천수: 220


1.jpg (43.4 KB)
2.jpg (146.5 KB)

More files(18)...

주위를 보면 디지털카메라를 처음 사용하는 많은 사람들이 화이트밸런스라는 것 때문에 어려워하는 것을 보게 됩니다. 필름카메라를 사용할 때에는 사진기에 필름을 넣고, 일출도 찍고, 밤에 야경도 찍고, 공연 가서 무대사진도 찍곤 했던 많은 분들이 디지털 카메라에 와서는 필름카메라로 찍었던 때보다 맘에 안 드는 사진을 보고 실망도 많이 하시고, 적응을 못하시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이것은 디지털카메라에서 제공하는 Auto white balance 기능 때문인데, 디지털카메라에서는 사진 촬영 시 카메라가 상황에 맞게끔 자동으로 화이트밸런스를 설정해주기 때문입니다.

필름카메라와 비교를 해볼까요?
필름카메라의 경우는 필름에 따라 색온도(이것은 아래에 부연 설명하겠습니다.)가 고정되어지며, 주위에서 많이 사용하는 일반 필름들은 모두 주광(대낮의 야외에서의 색온도 : 5000K~5600K)에 맞게끔 설정되어 있습니다. 이 필름을 카메라에 꽂고 촬영을 하게 되면, 낮이나 아침, 저녁, 실내에서도 모두 5600K 의 색온도를 기준으로 사진이 촬영되어집니다. 보다 자세한 설명은 아래에서 하겠지만, 일반필름의 고정된 색온도값(약 5600K) 때문에 아침에 일출을 찍으면 눈으로 본 것보다 더 붉은 사진이 나오고, 눈 밭에서 찍으면 눈으로 본 것보다 더 파란기운이 도는 사진이 나오게 됩니다.

그럼 디지털 카메라의 경우는 어떨까요?
디지털 카메라에서는 고정된 색온도값의 필름을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빛을 받아 이에 반응하는 센서에 의하여 사진이 촬영되어지고 카메라에서는 이 데이터들을 이용하여 추후에 보정을 거쳐 사진을 완성하게 됩니다. 이때 카메라의 설정이, AWB(자동화이트밸런스설정)모드에 맞춰져 있었다면 카메라는 수집된 데이터들을 이용하여 최적이라 판단되는 색온도값을 찾아내고, 이 값을 기준으로 사진을 완성하게 됩니다. 디지털카메라의 AWB모드로 일출이나 일몰촬영을 해보신 적이 있으시다면, 필름카메라의 강렬한 붉은 하늘의 사진을 기대했다가 실망하신 경험을 가져보셨으리라 생각합니다. 이것은 디지털카메라의 AWB 모드에서는 주광의 색온도로 고정된 필름에서와 달리, 일출 촬영 시에 대략 그에 근접하는 2000K~3000K 사이의 값이 자동으로 설정되어지기 때문에 필름카메라로 촬영하는 것보다 느낌이 덜한 사진이 만들어 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 때문에 디지털카메라에서는 카메라가 자동으로 설정해주는 AWB모드 외에 사용자가 색온도값을 지정해줄수 있는 여러 가지의 WB 모드를 별도로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일반 디지털카메라라면 몇 가지 상황에 따른 WB모드(주광모드,형광등모드,백열등모드,흐린날,플래쉬모드 등)만을 제공해주기도 하고, 고급기종이라면 색온도값을 직접 수치로 입력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해주기도 합니다. 또한 프리셋모드라고 하여 사용자가 해당상황에서 흰 종이를 촬영하여 적절한 색온도를 찾아낼 수 있도록 하는 기능도 있습니다.

물론 필름카메라의 경우에도, 사용자는 색온도의 보정을 할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필름 중에는 텅스텐조명을 기준으로 색온도를 맞춘 필름도 있으며, 색온도 보정필터를 사용하여 원하는 색온도로 조절이 가능합니다. 그러나, 디지털카메라에서 자유로이 설정할 수 있는 방법과 비교하면 많은 제약이 따르는 게 사실입니다.

위와 같이 디지털 카메라에서는 필름카메라때보다 색온도보정에서 자유로운데, 왜 사용자들은 어려워하는 것일까요? 아마도 색온도의 개념을 이해하지 않은 상태에서 AWB 만으로 사진을 찍고 있는 건 아닌지요?

이 글에서는 색온도에 대한 이해를 돕고, 그 이해를 기반으로 색온도의 보정을 통해 원하는 느낌의 사진을 얻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하여 제시하고자 합니다.




1. 색온도(Color Temperature)의 이해

모든 물체는 물체 고유의 색에 그 물체에 비치는 광원의 색이 혼합되어있으나, 사람은 그 물체가 갖고 있는 색만을 볼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같은 초록 색의 나뭇잎을 사람은 아침이나 한 낮이나 해질녘조차 거의같은 초록색으로 인지하게 되지만 카메라에 사용되는 컬러 필름이나 디지털 카메라의 CCD 는 물체 자체의 색과 여기에 광원의 색이 혼합된 색으로 받아들이고 또 그대로 표현이 됩니다. 육안으로 보는 물체의 색감이 인화된 사진이나 모니터에서 보여지는 결과물의 색감과 다른 것은 이러한 차이에 기인하는 것입니다.
이렇듯 사진과 육안의 광선에 대한 인지의 차이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우리가 사진 촬영 시 조명으로 사용하는 여러 광원의 물리적 특성을 알 필요가 있는데 이처럼 광원의 색에 대한 물리적인 수치 - 캘빈도 (°K) ? 로 표현 된 것이 색온도 (color temperature ) 입니다.

색온도는 상승할수록 빛이 암갈색에서 주황, 노랑, 흰색, 파랑으로 변하게 되는데 자연광의 경우 시간이나 계절, 구름의 많고 적음 등의 날씨에 따라 달라져 맑은 날 한낮의 태양광이 대략 5500°K 이며 아침이나 해 질 무렵의 태양광은 이보다 색온도가 낮아져 붉은 색을 많이 띠게 됩니다. 인공광의 경우 대부분의 텅스텐 전구는 3200K 나 3400K, 일반 플래시는 한낮의 태양광의 그것과 유사한 6000K 정도의 색온도를 갖으며, 이 외에도 촬영 현장의 조명이 형광등인지 백열등인지 아니면 촛불인지에따라 이에 해당하는 색온도를 파악 하고 있어야 그에 맞춰 색온도를 설정할 수 있습니다.

필름카메라라면 특정색온도에 맞춘 필름을 선택한다던가, 색온도 보정 필터를 사용하여 색온도 보정이 가능합니다. 디지털카메라의 경우에는 앞서 설명되었지만, 상황별 WB모드나 색온도를 직접 입력하는 방법으로 색온도 보정이 가능합니다.

2. 눈으로 보이는 색을 그대로 표현해보자.

우리는 빛이 있어야만 사물을 볼 수가 있고, 그때는 이미 물체고유의 색에 빛의 영향(광원의 색)이 포함되어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위에서도 설명된 것처럼 우리는 그 광원의 색을 거의 인지할 수가 없습니다. 그렇기에, 눈으로 보이는 것처럼 사진을 표현해내기 위해서는 광원의 색온도를 알고 그에 맞게 사진기의 색온도를 설정해 주어야만 합니다.




그림1. 광원에 따른 색온도(켈빈도) - (10D 매뉴얼 및 모드별 색온도 설정치 포함)

위의 그림을 보면, 광원에 따라 켈빈도의 분포를 볼 수 있습니다. 색온도가 정확한 수치로 표기되지 않은 이유는 백열전구라 하더라도, 그 전구의 특성에 따라 켈빈도가 틀리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위의 그림은 어떤 광원은 대략 어느 정도의 색온도를 가지게 된다라고 이해하시면 좋겠습니다. 광원에 따른 정확한 색온도를 얻어내기 위해 '색온도계'라는 장비가 사용되기도 합니다만, 일반 유저들에게는 위의 분포도 정도도 큰 도움이 될 거란 생각이 듭니다.

그럼 위의 분포도를 토대로, 상황에 따라 정확한 물체의 색을 표현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간단히 답하자면, 상황에 따라 사진기에 적당한 색온도를 지정해 주면 되는 것입니다. 즉, 대낮 주광이라면 5500(°K)이라고 색온도를 지정해주고, 백색형광등의 실내라면 4000(°K) 정도로 색온도를 지정해주면 눈으로 보이는 것처럼 사물을 찍을 수 있게 됩니다.

일부 디지털 카메라의 경우, 색온도를 원하는 켈빈도로 강제 지정할 수가 있어서 위의 분포도를 참고하여 상황에 따라 색온도를 유사하게 맞출 수가 있습니다. 색온도를 Manual 로 설정하지 못하는 디지탈 카메라라 하더라도 일반적인 상황별로 WB 를 대략 지정할수 있게끔 위의 그림에서와 같은 WB 모드를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거나, 광원의 색온도를 파악하여 이를 기준으로 카메라의 색온도를 설정할 수 있는 Custom WB 기능을 제공해주고 있습니다. 위에서 소개 드린 색온도 분포도는 광원에 따른 대략적인 수치를 안내하여 주고 있으므로, 피사체의 색을 제대로 표현하고자 한다면 Custom WB 을 쓰는 게 맞을 겁니다.(Custom WB 의 정확한 측정과 관련하여 다음 장에 추가 설명되어 있습니다.)



3. Custom WB(프리셋모드)설정에 의한 정확한 색온도 보정

앞 절에서는 특정 광원에 따른 색온도를 사용자가 분포도를 기준으로 하여 색온도를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보았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살아가는 환경은 하나의 광원으로만 구성되어 있지 않습니다. 실내를 예로 들어 보면, 형광등도 켜져 있고, 백열등도 켜져 있고,... 창문 틈으로 햇빛이 조금 들어오기도 합니다.
그럼, 이런 다양한 광원으로 구성된 환경에서는 앞에서 소개한 색온도 분포도만으로는 정확한 색온도 설정이 어렵게 됩니다. 이럴 때, Custom WB 기능을 이용하게 됩니다.

Custom WB 기능이란, 다양한 광원으로 이뤄진 촬영상황에서 카메라에게 흰색의 기준을 잡아주고, 그 것을 기준으로 보정작업을 진행하게끔 하는 것입니다. 보통 Custom WB 기능을 사용하기 위하여는 그레이카드의 회색 면으로 노출을 측정하고, 흰색 면을 촬영해서 그 결과물을 카메라의 프리셋 값으로 설정하게 됩니다.

하지만, 인터넷의 다양한 의견 중에는 흰색이나 회색이나 같은 무채색이기 때문에 무엇을 사용해도 별반 다르지 않다는 의견도 있고, 반투명 막을 렌즈 앞에 설치하여 광원의 영향만으로 프리셋설정을 해도 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위 의견들에는 나름대로 일리가 있지만, 정확한 결과를 확인하기 위하여는 직접 시험해보는 것만큼 좋은 게 없을 것 같아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3-1. 여러가지 Custom WB 설정 방법

강좌의 여러 글들을 읽어보았지만, 테스트를 직접 해보지 않고서는 어떤 방법으로 Custom 화밸을 설정하는 것이 실제의 색과 동일하게 촬영할 수 있을지 더 혼란만 스럽더군요. 또 가끔 이전에 올렸던 화밸 강좌를 보시고서, 어떻게 커스텀화밸을 설정하는게 좋은지에 대하여 질문도 많이 주시기도 하고, 직접 테스트를 통하여 결과를 비교 해보았습니다.

아래는 7가지 방법으로 Custom WB 을 맞추고서 촬영한 결과물입니다. 시험방법은 아래의 회색테이블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7가지 방법은 다음과 같으며, '그림 2' 의 결과물의 순서와 같습니다.

1) RAW로 촬영한 사진
2) 그레이카드 노출, 그레이면으로 프리셋 설정하여 촬영한 사진
3) 그레이카드 노출, 흰색면으로 프리셋 설정하여 촬영한 사진
4) 그레이카드 노출, Auto WB 로 촬영한 사진
5) 반투명 막을 렌즈 앞에 설치한 후 광원을 향해 프리셋 설정한 후 촬영한 사진(자동노출)
6) 반투명 막을 렌즈 앞에 설치한 후 피사체를 향해 프리셋 설정한 후 촬영한 사진(자동노출)
7) 프링글스뚜껑을 렌즈 앞에 설치한 후 피사체를 향해 프리셋 설정한 후 촬영한 사진(자동노출)

☞ 5)~7) 번의 경우, 카메라가 지시하는 노출값대로 보정없이 촬영하였습니다. 반투명막 사용시 노출치 설정에 따른 영향도 시험해보고 싶었으나, 너무 경우의 수가 많아지더군요. 추후 QP카드 보정을 염두해 두었으므로, 노출에 따른 영향은 건너뛰어도 되리라 생각했습니다.
☞ '그림 2' 의 좌측은 JPG 촬영결과물(QP카드 보정이전)을 Resize 한 것이고, 우측은 QP 카드를 이용하여 포토샵에서 Curv 를 사용해 보정한 후 Resize 한 것입니다. (맨 처음의 RAW 촬영결과물의 경우는, 왼쪽은 QP 카드의 흰색을 추출해서 JPG 저장한 것이고, 우측은 QP카드 보정한 사진입니다.)
☞ '그림 3' 은 그림 2의 좌측 결과물에서 RAW 로 촬영한 것과, 기타 방법으로 촬영한것을 비교하기 쉽게 색상별로 재 구성한 것입니다.(색상의 좌측이 RAW 저장, 우측이 Custom WB 촬영본 저장)
☞ '그림 4' 는 그림 2의 우측 결과물(QP카드 보정후)에서 RAW 로 촬영한 것과, 기타 방법으로 촬영한것을 비교하기 쉽게 색상별로 재 구성한 것입니다.(색상의 좌측이 RAW 저장, 우측이 Custom WB 촬영본 저장)





그림2. Custom WB 설정법에 따른 결과물 비교



앞 절에서는 특정 광원에 따른 색온도를 사용자가 분포도를 기준으로 하여 색온도를 설정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보았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살아가는 환경은 하나의 광원으로만 구성되어 있지 않습니다. 실내를 예로 들어 보면, 형광등도 켜져 있고, 백열등도 켜져 있고,... 창문 틈으로 햇빛이 조금 들어오기도 합니다.
그럼, 이런 다양한 광원으로 구성된 환경에서는 앞에서 소개한 색온도 분포도만으로는 정확한 색온도 설정이 어렵게 됩니다. 이럴 때, Custom WB 기능을 이용하게 됩니다.

Custom WB 기능이란, 다양한 광원으로 이뤄진 촬영상황에서 카메라에게 흰색의 기준을 잡아주고, 그 것을 기준으로 보정작업을 진행하게끔 하는 것입니다. 보통 Custom WB 기능을 사용하기 위하여는 그레이카드의 회색 면으로 노출을 측정하고, 흰색 면을 촬영해서 그 결과물을 카메라의 프리셋 값으로 설정하게 됩니다.

하지만, 인터넷의 다양한 의견 중에는 흰색이나 회색이나 같은 무채색이기 때문에 무엇을 사용해도 별반 다르지 않다는 의견도 있고, 반투명 막을 렌즈 앞에 설치하여 광원의 영향만으로 프리셋설정을 해도 된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위 의견들에는 나름대로 일리가 있지만, 정확한 결과를 확인하기 위하여는 직접 시험해보는 것만큼 좋은 게 없을 것 같아 테스트를 해보았습니다.

3-1. 여러가지 Custom WB 설정 방법

강좌의 여러 글들을 읽어보았지만, 테스트를 직접 해보지 않고서는 어떤 방법으로 Custom 화밸을 설정하는 것이 실제의 색과 동일하게 촬영할 수 있을지 더 혼란만 스럽더군요. 또 가끔 이전에 올렸던 화밸 강좌를 보시고서, 어떻게 커스텀화밸을 설정하는게 좋은지에 대하여 질문도 많이 주시기도 하고, 직접 테스트를 통하여 결과를 비교 해보았습니다.

아래는 7가지 방법으로 Custom WB 을 맞추고서 촬영한 결과물입니다. 시험방법은 아래의 회색테이블을 참조하시기 바랍니다. 7가지 방법은 다음과 같으며, '그림 2' 의 결과물의 순서와 같습니다.

1) RAW로 촬영한 사진
2) 그레이카드 노출, 그레이면으로 프리셋 설정하여 촬영한 사진
3) 그레이카드 노출, 흰색면으로 프리셋 설정하여 촬영한 사진
4) 그레이카드 노출, Auto WB 로 촬영한 사진
5) 반투명 막을 렌즈 앞에 설치한 후 광원을 향해 프리셋 설정한 후 촬영한 사진(자동노출)
6) 반투명 막을 렌즈 앞에 설치한 후 피사체를 향해 프리셋 설정한 후 촬영한 사진(자동노출)
7) 프링글스뚜껑을 렌즈 앞에 설치한 후 피사체를 향해 프리셋 설정한 후 촬영한 사진(자동노출)

☞ 5)~7) 번의 경우, 카메라가 지시하는 노출값대로 보정없이 촬영하였습니다. 반투명막 사용시 노출치 설정에 따른 영향도 시험해보고 싶었으나, 너무 경우의 수가 많아지더군요. 추후 QP카드 보정을 염두해 두었으므로, 노출에 따른 영향은 건너뛰어도 되리라 생각했습니다.
☞ '그림 2' 의 좌측은 JPG 촬영결과물(QP카드 보정이전)을 Resize 한 것이고, 우측은 QP 카드를 이용하여 포토샵에서 Curv 를 사용해 보정한 후 Resize 한 것입니다. (맨 처음의 RAW 촬영결과물의 경우는, 왼쪽은 QP 카드의 흰색을 추출해서 JPG 저장한 것이고, 우측은 QP카드 보정한 사진입니다.)
☞ '그림 3' 은 그림 2의 좌측 결과물에서 RAW 로 촬영한 것과, 기타 방법으로 촬영한것을 비교하기 쉽게 색상별로 재 구성한 것입니다.(색상의 좌측이 RAW 저장, 우측이 Custom WB 촬영본 저장)
☞ '그림 4' 는 그림 2의 우측 결과물(QP카드 보정후)에서 RAW 로 촬영한 것과, 기타 방법으로 촬영한것을 비교하기 쉽게 색상별로 재 구성한 것입니다.(색상의 좌측이 RAW 저장, 우측이 Custom WB 촬영본 저장)




그림3. RAW 촬영의 결과물과 Custom WB 설정 촬영에 따른 비교




그림4. QP 보정후의 결과물 비교

3-2. 정확한 색상을 재현하기 위한 Custom WB 설정 방법은?

시험의 결과물은 사용하시는 모니터가 전부 다르고, 그에 대한 차이가 존재할 것이기에, 일부러 RAW 촬영본을 기준으로 비교를 하였습니다. 여러분들이 보시기에는 어떠신가요? 테스트의 결과물을 표로 정리를 해보고 나니, 뚜렷이 이 방법이 정확하다라고 꼬집어 말하기가 어렵습니다. 그레이면의 촬영이나, 화이트면의 촬영이나 거의 차이는 없어 보이고, 반투명막을 이용한 방법이 약한 못한것처럼 느껴집니다.

또 어떤 방법으로 촬영을 하였건 간에, QP카드로 보정을 하지 않은 상태는 실제 색감과 많이 차이가 났습니다. QP 카드를 이용하여 보정을 한 결과물들은 RAW 로 촬영한 후 보정한것과 거의 비슷해진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위에서 소개 드린 방법 중 프링글스 뚜껑과 같은 반투명막을 이용하는 방법은 Custom WB을 측정하는데 꽤나 편리한 방법입니다. 이 방법은 반사되어 나오는 광원들의 영향을 측정하게 되고 이를 기준으로 색 온도를 설정하게 됩니다. 바쁠 때 사용도 편하지요 ^^. 하지만 반투명막을 이용한 커스텀 화밸설정은 노출에 대한고려, 반투명막의 재질에 따른 편차등… 고려하여야 할 것이 많아지더군요.

결과를 보고 제가 내린 결론은 어떠한 방법으로 촬영하던지 간에, 정확한 색감을 얻어내기 위하여는 QP카드처럼 정확히 기준으로 삼을 만한 무언가를 함께 촬영한 후 추가 보정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이것은 RAW 촬영시도 마찬가지 입니다.


4. 색온도를 보정하여 원하는 색감을 표현하자!

앞에서 눈으로 보이는 그대로를 찍으려면 색온도를 맞춰 표현할 수 있다고 했는데, 눈으로 보이는 그대로 찍힌 사진이 원하는 사진일까요? 한번쯤은 고민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저의 경우 필름카메라를 줄곧 사용해 오면서, 일출촬영의 결과물을 볼 때 그 느낌은 제가 눈으로 봤던 일출보다도 더 붉은 하늘을 사진으로 볼 수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 글의 앞머리에서도 적었었지만, 디지털카메라로 AWB 나 Custom Mode 로 찍은 일출의 사진은 같은 날 필카에서 찍은 일출사진보다 그 붉은 느낌이 훨씬 덜 하기 마련이었습니다.

바로 앞에서 설명한 것처럼, 필카에서 사용한 주광용 필름은 5500°K 에 맞춰진 까닭에 일출시의 색온도(대략 2500°K근처)보다 높게 맞추어져 있으므로, 실제 촬영을 하면 눈으로 본 것보다 더 붉게 표현되었던 것이죠. 하지만 디지털카메라로 동일한 상황에서 AWB 로 촬영을 하면, 카메라의 색온도수치는 실제 색온도수치와 유사하게 설정(2000°K~3000°K)이 되므로 필카때보다는 붉은 기운이 덜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럼 앞 절에서 소개했던 색온도 그림(그림1.)을 참조해서 설명해 보겠습니다.
광원은 푸른빛이 돌수록 색온도가 높고, 붉은 기운이 돌수록 색온도는 낮습니다.
반대로 카메라의 설정은 실제 색온도보다 색온도를 높게 설정할수록 사진에 붉은 기운이 돌고, 낮게 설정할수록 푸른 기운이 돕니다. 만약 대낮 주광에 야외에서 촬영을 한다고 했을 때, 실제 색온도는 5200°K 정도입니다. 카메라의 색온도 설정을 그보다 높여(5200°K 보다 큰 값으로)놓고 찍으면 찍을수록 더 붉어지게 됩니다. 반대로 실제색온도인 5200°K 보다 작은 값으로 낮추면 낮출수록 사진에는 더 푸른빛이 돌게 되는 것이지요.

앞에서 색온도 보정을 할 상황으로 일출만을 예로 들었지만, 색온도를 실제상황과 다르게 지정함으로써 원하는 색감을 표현해야 하는 경우는 그 외에도 더 많이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몇 가지 예를 들어 봅니다.

1. 새벽녘의 하늘 : 푸른빛이 감도는 게 좋겠지요? 새벽 하늘은 색온도가 높습니다. 따라서 주광용 필름정도(5500°K) 에만 맞추어도 푸른빛의 하늘을 담을 수가 있습니다.
2. 해가 뜨거나 지는 순간 : 붉게 물든 하늘을 표현해야 겠지요? 해가 뜨기 시작하면 색온도가 급격히 낮아지므로 마찬가지로 주광용 필름정도(5500°K) 에만 맞추어도 붉은 하늘을 표현할 수 있습니다.
3. 백열전구가 켜져있는 실내 : 의도적으로 백열등의 노란 빛에 물든 따뜻함을 표현하고자 할 수도 있습니다. 백열전구의 색온도가 대략 2000°K 근처이므로 그보다 약간 색온도를 높혀 설정하여 3500°K 정도면 노란 따뜻한 빛이 담긴 사진이 될 것입니다. 이때 너무 과하게 높여 한 7000°K 정도에다 색온도를 맞추면 아예 빨간 얼굴들이 담긴 사진이 되겠지요?
4. 눈이 내려있는 추운 겨울 : 푸른빛이 돈다면 더 추워 보이겠지요? 보통 겨울철 맑은 날의 색온도는 그 자체가 여름날의 낮보다도 높다고 합니다. 따라서 우리가 겨울철에 주광용 필름으로 사진을 찍으면 눈이 약간 파랗게 보이는 이유입니다. 대략 겨울철 맑은 날의 색온도가 6500°K 근처라고 했을 때 5000°K 의 색온도 설정만으로도 어느 정도 파란기가 도는 추운 겨울을 표현할 수가 있을 겁니다.
5. 인물촬영시 : 약간은 따뜻한 느낌을 주기 위하여 의도적으로 색온도를 높게 보정할 수도 있겠습니다.

위의 상황은 예로 몇 가지를 들어본 것입니다만, 촬영자의 의도에 따라 색온도의 보정은 느낌이 다른 사진을 만들 수 있게 해줄 겁니다.

만약 Manual 설정이 불가능 하더라도, Custom WB 을 흰색이 아닌 푸른색이나, 붉은 색에 강제로 맞추면 사진은 거꾸로 붉은빛이나 푸른빛이 도는 사진을 얻을 수가 있습니다. 하지만... Custom WB 에 의한 보정마저 귀찮을 경우라면 간단히 위의 분포도에 따라 해당상황을 기준으로 색온도를 높게 설정하면 붉게, 낮게 설정하면 푸른빛이 도는 결과물을 얻을 수 있겠습니다.

5. 카메라의 색온도 설정 변경에 따른 사진예제

1. Manual 2800°K - 실제 일출시의 색온도에 근접한 설정



2. Manual 4000°K - 실제 일출시 색온도 보다 약 1000°K 정도 높임, 이사진만 해도 주광용필름으로 찍은 일출보다 밋밋하게 느껴집니다.



3. Manual 6000°K - 주광용 필름의 색온도보다 약간 높게 설정. 비로소 사진이 붉게 물들어 보이네요.



4. 일정수치 이상으로 보정을 하니 그 차이가 별로 없습니다. 다만 6000°K 때보다 조금더 붉게 표현되어 졌네요.
4-1. Manual 8000°K



4-2. Manual 10000°K



5. 아래 두장의 사진은 동일한 시간대에 촬영한 것입니다만 그 느낌은 많이 다릅니다.
5-1. Manual 7500°K - 실제 색온도(대략 3000°K근처)보다 대략 4500°K 정도 높인 사진입니다.



5-2. Manual 2800°K - 실제 색온도(대략 3000°K근처)보다 대략 200°K 정도 낮게 설정한 사진입니다.



6. 과한 보정은 아래 사진들 처럼 많이 어색할 수도 있습니다.
6-1. Manual 10000°K - 일출시 대략 6500 °K 정도를 높게 설정



6-2. Manual 2800°K - 오전 7시 30분경 태양을 정면으로 했으니, 대략 1200°K 정도 낮게 찍은 사진입니다. 너무 시퍼래서 과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7. 아래 세장의 사진은 Manual 이 아닌 상황별 WB 모드로 찍어본 사진입니다. 대략 바쁠 때는 WB 모드 선
택으로라도 원하는 색감을 표현할 수 있겠지요.

7-1. Auto WB Mode : 10D 의 경우 AWB 모드에서 3000°K~7000°K 까지의 색온도를 잡아내 줍니다. 자연광인 경우 위의 범위에 해당하는 상황이라면 거의 눈으로 보는 것과 비슷하게 화밸을 잡아줍니다. 아래사진도 거의 눈으로 볼 때의 상황과 비슷하게 촬영된 사진입니다. Auto WB 을 이용하여 눈으로 보는 것처럼 찍히긴 하지만, 보다 강렬한 느낌이 들지 않습니다. 이런경우 색온도를 보정하여 다른 느낌의 사진을 만들어 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아니면 RAW 로 촬영을 하신후 추후에 느낌에 따라 조절을 해보시는 방법도 좋겠습니다.



7-2. Fluorescent WB Mode(형광등모드) (4000°K - 10D 의 형광등모드의 색온도) : 대략 구름이 많이 끼어있는 하늘이기 때문에 색온도는 6500°K~7000°K 정도였을 거라 유추해보면, 10D 의 형광등모드 WB 로 맞추고 촬영하면 한 2500°K~3000°K 정도 낮추고 촬영한 것이 되었겠네요. 역시나 그 차이 때문에 푸른 빛이 많이 도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7-3. Cloudy WB Mode(흐린 날) (6000°K - 10D 의 구름모드의 색온도) : 아래 사진은 10D 의 구름모드에 맞추고 촬영한 것이지만 약간 노란 기운이 돌고 있습니다. 10D 의 구름모드의 색온도가 6000°K 이기 때문에 이보다 실제 색온도가 더 낮았기 때문에 약간 노란 기운이 들어간 것이겠지요. 아래 사진에는 햇빛이 직접 보여지고 있으므로, 색온도는 5500°K 아래가 아니었을까 유추됩니다.
10D 의 구름모드 WB 의 사용 시에는 주의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구름이 끼어있는 정도를 개인마다 다르게 판단할 수 있으며, 구름의 정도에 따라 색온도의 분포가 많이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10D 의 구름모드가 6000°K 정도인데, 이것은 맑은 하늘에 구름이 약간 끼어있는 정도입니다. 즉 직사광이 아닌 구름에 의한 그늘이 있는 곳정도의 색온도가 6000°K 정도라 보시고 사용하시면 좋겠습니다



6. 화밸설정에 대한 노하우

많은 분들이 디지털카메라에서 화밸 때문에 어려워 하십니다. 이 글을 다 읽으신 분들도 아직 어떻게 촬영을 하여야 할지 감이 안 오시는 분들도 계시리라 생각합니다. 저의 경우를 예로 드리자면, 스냅촬영이나 일반적인 사진을 찍을때는 색온도 분포도를 머리에 떠올리고 광원에 해당하는 색온도 수치를 직접입력하여 Manual WB 로 JPG 촬영을 합니다. 물론 촬영된 JPG 결과물을 포토웍스나 기타 가벼운 프로그램을 이용하여 약간의 보정을 해 주면 대략 무난한 결과물을 얻을 수 있습니다.

Auto WB 의 경우는 그 사용에 제한적이어야 합니다. 카메라의 Auto WB 기능은 자동으로 보정할 수 있는 색온도 범위가 제한적입니다. 일반적으로 주광하에서라면 Auto WB 로 찍어도 카메라가 정확하게 색온도를 보정해주게 됩니다. 하지만, 카메라 자동으로 보정할 수 있는 색온도 범위를 벗어나는 상황(일출,일몰등)에서는 Auto WB 을 이용하여 JPG 촬영을 하게 될 경우, 후보정으로도 되돌리기 힘들 경우가 많습니다.

Custom WB (프리셋설정) 은 광원이 일정하게 유지되면서, 촬영에 시간적 여유가 있는 상황에서 사용하시면 좋습니다. 위에서도 살펴봤지만, 반투명막보다는 그레이카드로 노출을 잡고 그레이면 또는 화이트면을 촬영하여 Custom 설정을 잡는 것이 보다 정확했습니다.

Manual WB 은 프리셋설정을 할만한 상황이 되지 못할 때 사용하면 효과적입니다. 즉, 일출이나 일몰, 가로등이 켜진 골목길처럼, 특정 광원의 색온도를 파악할 수 있을 때 직접 수치를 입력하여 빠른 촬영을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모드별 WB(카메라의 상황별 모드 ? 구름, 텅스텐, 주광, 플래쉬등) 은 Manual WB 이나 Custom WB보다는 부정확하지만, 그럭저럭 아쉬울 때 사용을 할 만 합니다. Manual WB 이 지원되지 않는 기종에서는 모드별 WB 을 사용해야 겠지요.

어떤 WB 설정을 선택하던, JPG 로 촬영할 때 보다 정확한 방법은 QP카드를 이용하는 것입니다. 광원의 조건이 변하지 않는 상태라면, QP카드를 최초에 한번 촬영해두고 후보정시에 그 사진으로 화이트밸런스를 보정해주면 좀더 나은 사진을 얻는 것이 가능합니다.

위에서 여러 방법을 설명 드렸지만, 중요한 사진이라면 귀찮더라도 RAW 로 촬영하시기를 권유해 드립니다. RAW 촬영후에 C1Pro 와 같은 RAW 편집프로그램에서 직접 미세하게 조절해가면서 원하는 느낌의 사진을 얻는 것이 정신건강에 이롭기 때문입니다. JPG 로 촬영된 결과물은 이미 카메라에서 1차적인 보정을 다 끝낸 상태라 나중에 다른 느낌의 사진을 만들고 싶을 때는 그 폭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그런면에서 RAW 촬영은 좀 귀찮긴 하더라도 중요한 사진일 때는 그만한 값어치를 하고도 남을 것입니다.



이 강좌는 DSLR의 "ID"쑤굴님의 강좌입니다.
이 강좌의 원본 출처입니다^^
http://www.slrclub.com/bbs/vx2.php?id=user_lecture&no=1695
-추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글쓴이 제목 등록일 추천 조회
154
 프리즘/김인준
삼형제 2011-02-04 124 2740
153
 프리즘/김인준
빛바랜 추억의 사진중에서.. 프리즘사우회 출사, 열정의 포토라이프클럽 출사 2008-03-30 188 2279
공지
 프리즘/김인준
출품하여 입상 하려면 2007-12-02 284 2245
151
 프리즘/김인준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한 노을이 아름다운 9곳 2007-12-12 213 2183
공지
 프리즘/김인준
방문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2007-11-13 241 2153
공지
 관리자
정확한 사진감상을 위한 모니터캘리브레이션 2008-03-07 271 2104
148
 프리즘/김인준
포토라이프클럽 창립기념 회원사진전 작품48점 2008-05-03 204 2068
147
 프리즘/김인준
포토라이프클럽 회원사진전  2 2008-04-05 170 2001
146
 프리즘/김인준
시각 < vision > 2008-02-16 153 1957
145
 프리즘/김인준
포토샵CS2 사용법 2007-12-07 223 1918
144
 프리즘/김인준
황금분할(黃金分割) : golden cut 2008-03-01 167 1853
143
 프리즘/김인준
전국 지역별 축제 2008-03-09 143 1826
142
 프리즘/김인준
딸래미  2 2008-03-30 170 1798
141
 프리즘/김인준
CBL ( full Color Balance Lens ) 2008-08-02 186 1791
140
 프리즘/김인준
전국 유명 촬영지 2008-03-15 164 1784
139
 정해수
여전한 모습이 보기 좋습니다~~  1 2008-03-18 194 1783
138
 프리즘/김인준
재미있는 그림^^  1 2008-03-28 168 1766
137
 프리즘/김인준
제1회 울주 외고산 옹기축제 전국사진촬영대회 2008-09-16 154 1740
136
 프리즘/김인준
니콘의 화상 저장, 공유 사이트 myPicturetown 2008-07-13 160 1726
 프리즘/김인준
디카의 색온도와 화이트밸런스에 대한 이해 2008-01-30 220 172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   3   4   5   6   7   8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DQ'Style 

 

이곳에 전시된 모든 사진은 저작권법에 의해 보호됩니다. 저작권자와 협의 되지 않은 무단 사용은 불이익을 당할 수 있습니다.